HOME > 고객센터 > 고객게시판
 
작성일 : 21-08-18 15:57
LG생활건강 30대 최연소 임원, '막말 논란'에 대기발령
 글쓴이 : 제갈란
조회 : 19  
LG생활건강 '최연소 임원'으로 발탁돼 화제를 모았던 심모 상무(36·여)가 최근 대기발령 조처됐다.

20일LG생활건강에 따르면 심 상무는 지난19일자로 대기발령 조처됐다. 심 상무가 맡았던 퍼스널케어사업총괄 업무는 세탁용품 등 홈케어사업을 총괄하던 김규완 상무가 맡는다.

이번 인사에는 최근 불거진 '막말 논란'이 영향을 미쳤다. 지난달 직장인 익명 애플리케이션(앱) '블라인드'에는 심 상무의 언행을 비판하는 글이 올라왔다.LG생활건강 소속으로 추정되는 글쓴이는 심 상무를 가리켜 "사람한테 대놓고 '후지다', '바보냐','X신이냐' 등 인신공격성 발언이 많다"고 주장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심 상무의 막말 논란에 대해서는) 현재 조사가 계속 진행 중"이라며 "해당 임원은 조사 중에 원활한 업무가 불가능하다는 판단에 따라 대기발령인 상태"라고 말했다.

http://n.news.naver.com/article/015/00045806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