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고객센터 > 고객게시판
 
작성일 : 21-08-18 15:09
'중학생 제자와 성관계' 전직 교사 2심서 감형
 글쓴이 : 호석
조회 : 20  
http://n.news.naver.com/article/001/0012537700

징역 3년→2년6개월…法 "성적 욕망 충족…엄벌 불가피"





다만 일부 사실관계에 대해 오류가 있다는 이씨의 주장을 받아들이고, 그가 사건 이후 교사직을 그만둔 점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이씨는2018∼2019년 인천 한 중학교에서 기간제 교사로 재직할 당시 중학교 3학년인 제자(당시15세)와 여러 차례 성관계해 성적으로 학대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씨 측은 법정에서 "피해자가 적극적으로 요구해 성적 행위를 했고, 원하는 금액의 합의금을 받지 못하게 되자 무고를 하는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1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에게 적극적으로 호감을 표시하면서 점차 수위가 높은 성적 행위를 요구했다"며 "피해자가 그런 요구를 거절하거나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면 학교에서 인상을 쓰거나 신경질을 내고 뺨을 때리는 등 폭행도 했다"고 질타했다.